상단여백
HOME 종합 정부
청년 한식당과 국산 농식품의 환상적 만남농식품부, 창업 3년 이내 한식당에 국산 식재료를 활용한 음식개발을 지원
  • 축산환경신문
  • 승인 2018.11.21 09:30
  • 댓글 0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와 (재)한식진흥원(이하 ‘진흥원’)은 2018년도 청년한식당 국산 식재료 활용지원사업의 우수작을 선정․발표했다.

우수작은 전문가 심사단 10명과 일반인 심사단 20명의 평가점수를 합산하여 1등부터 3등까지 총 3점 선정하였으며, 수상자에는 농식품부 장관상과 총 상금 1천만원이 주어진다.

* 평가방법: 전문가 심사단평가(70%), 일반인 심사단평가(30%) 합산
  심사기준: 한식의 정체성, 참신성, 미적 완성도, 시장성 등

‘청년 한식당 국산식재료 활용 지원사업’은 창업 초기 한식당들의 경쟁력을 높이고, 국산 식재료의 사용을 확대하고자 농식품부와 진흥원이 추진한 올해 시범사업이다.

창업 3년 이내 청년 오너셰프(ownerchef, 식당의 경영 및 주방 책임자)가 경영하는 한식당들이 국산 식재료를 활용한 새로운 한식메뉴를 개발할 수 있도록 필요한 제반비용 등을 지원하였으며, 사업대상자로 선정된 총 10개 한식당들이 7개월 간 국산 식재료 탐색, 조리연구를 통해 개발한 새로운 한식의 조리법은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한식포털(www.hansik.or.kr) 및 진흥원 SNS 등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품평회 결과 최우수상은 ‘배추전 삼겹한쌈’(지져스, 경기도 화성시), 우수상은 ’소불고기 김치전‘(현씨공방, 서울시 관악구), 장려상은 ‘한우 차돌박이 냉채면’(이식당, 서울시 종로구)이 선정되었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한식당 ‘지져스’는 수원과학대 졸업생들이  운영하는 푸드트럭으로 경상도의 향토음식인 배추전과 삼겹살을 접목하여 ‘배추전 삼겹한쌈’을 개발하였다. ‘지져스’의 노승지․안재보 셰프는 “양질의 국산 식재료를 찾아 다양한 시도를 할 수 있었던 소중한 기회였으며, 앞으로 더 좋은 식재료, 좋은 음식으로 보답할 수 있는 한식 셰프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우승소감을 밝혔다.

우수상을 수상한 ‘현씨공방’은 전국 각 지역의 막걸리를 요리와 함께 제공하는 한식당으로 외국인들에게 친숙한 김치전과 불고기를 활용하여 김치전으로 불고기를 싸서 먹는 음식을 개발하였다. ‘현씨공방’의 현상민 셰프는 “지역의 제철식재료로 만든 한식과 그와 어울리는 전통주를 페어링해서 세계에 알리는 것이 목표이며, 이번 평가회가 그 첫걸음”이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장려상의 ‘이식당’은 서울 평창동의 작은 육회 전문 한식당으로 한우 차돌박이와 갖은 야채를 곁들인 차가운 면요리를 선보였다. ‘이식당’의 이종화 셰프는 “한식당을 운영하는 청년 셰프들이 힘든 시간을 보내는 요즘, 역량을 펼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정부에 감사하고, 앞으로도 한식을 지켜나갈 수 있도록 더욱 더 노력  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농식품부 김덕호 식품산업정책관은 “전통방식대로 조리된 한식도 중요하지만, 젊은 청년들이 많은 노력 끝에 만들어 낸 새로운 맛과  모양의 한식도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하며, “앞으로도 농식품부는 한식 전문인력들의 역량을 키울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지원함으로써 한식당들이 국산 식재료 활용에 앞장 설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축산환경신문  webmaster@chuksanenvironmentnews.com

<저작권자 © 축산환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산환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